건강생활정보

  • 건강칼럼
  • 자가진단 건강체크

\"음주 후 없었던 안면홍조 생겼다면 고혈압 위험 높아\"

작성자 : | 조회수 : 869
작성일 : 2022-07-04 08:30:20

| 연세대 보건대학원 , 11 만명 분석결과… " 안면홍조 땐 금주 바람직 "


( 서울 = 연합뉴스 ) 김길원 기자 = 술을 마신 후 그동안 없었던 안면홍조 증상이 새로 나타난다면 고혈압 발생 위험이 높은 만큼 주의가 필요하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.

연세대 보건대학원 의료경영학과 장석용 교수 연구팀은 2019 년 지역사회건강조사에 참여한 11 8 129 ( 5 1 47 , 6 7 82 ) 을 대상으로 분석한 결과 , 알코올성 안면홍조와 고혈압 사이에 이런 연관성이 관찰됐다고 3 일 밝혔다 .

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' 임상 고혈압 저널 '(The Journal of Clinical Hypertension) 최근호에 발표됐다 .

술의 주성분인 에탄올은 체내에서 알코올 분해효소에 의해 아세트알데하이드 , 아세트산으로 바뀌는 대사 과정을 거친다 . 이런 대사 과정 중 분해효소의 활성이 떨어지면 아세트알데하이드가 체내에 축적되고 안면홍조로 이어진다 .

음주로 인한 안면홍조는 분해효소의 유전적 결핍이 많은 한국 , 일본 , 중국인에게서 특징적으로 나타나는 증상이다 . 한 연구에서는 한국인의 30%, 일본·중국인의 40% 정도가 이런 유전적 소인을 가진 것으로 추정했다 .

연구팀은 분석 대상자를 ▲ 비음주 ▲ 비홍조 ▲ 홍조 ▲ 비홍조→홍조 ▲ 홍조→비홍조 5 개 그룹으로 각각 나눠 고혈압과의 연관성을 살폈다 .


이 결과 , 음주 후에도 얼굴색에 변화가 없었다가 어느 시점부터 안면홍조 증상이 나타나기 시작한 경우의 고혈압 발생위험은 비음주군의 1.42 배로 추산됐다 .


특히 1 주일 음주량이 소주 2 3 병에 해당하면서 안면홍조가 뒤늦게 나타난 사람의 고혈압 발생 위험은 비음주군의 2.02 배로 높아졌다 .


연구팀은 논문에서 지속적인 음주에 의한 간 손상이나 간 기능의 저하로 알코올 분해효소의 활성도가 떨어지면서 없었던 안면홍조가 생길 수 있다고 추정했다 .

장석용 교수는 " 기존에 음주로 인한 안면홍조와 고혈압의 연관성이 확인됐지만 , 뒤늦게 안면홍조 증상이 나타난 사람의 고혈압 위험도를 확인한 것은 이번이 처음 " 이라며 " 없었던 알코올성 안면홍조가 생긴 경우 고혈압 위험이 더 높은 것으로 보이는 만큼 금주나 절주하는 게 바람직하다 " 고 말했다 .

bio@yna.co.kr

제보는 카카오톡 okjebo< 저작권자 (c) 연합뉴스 무단 전재 - 재배포 금지 2022/07/03 06:13 송고

목록보기
Array ( )